영등포구, 10명 중 1명이 외국인…'다인종 사회' <8뉴스>
  • 관리자 
  • 08-30 
  • 2491 

    <출처 : SBS뉴스 http://news.sbs.co.kr/section_news/news_read.jsp?news_id'=N1000788345>

     

    영등포구, 10명 중 1명이 외국인…'다인종 사회' <8뉴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앵커>

    국내 체류 외국인이 100만 명을 넘어서면서 우리도 본격적인 다인종 사회로 진입하고 있습니다. 서울 영등포구의 경우 전체 인구 가운데 외국인 비율이 10%를 넘어섰습니다.

    홍순준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안산시의 이른바 '국경없는 마을' , 주민 1만 6천명 가운데 1만 명이 중국과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에서 온 외국계 주민입니다.

     

    간판의 '한글'만 아니면 영락 없는 외국 거리입니다.

     

    [아길/인도네시아인 : 돈 많이 벌고 싶어요. 동생들 많이 있어요.]

     

    지난 90년 5만 명에 불과했던 국내 체류 외국인이 올해는 118만 명으로 급격히 늘었습니다.

     

    울산시 인구와 맞먹는 규모입니다.

     

    서울 영등포구의 경우 전체 인구 가운데 외국인 주민 비중이 10%를 넘었고, 금천구와 구로구, 중구 등도 7%를 넘었습니다.

     

    외국인 주민 수로는 영등포가 4만 4천명으로 가장 많고, 안산이 4만 3천명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한국인들이 꺼리는 3D 업종에 종사하며 우리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지만, 이들에 대한 경계 심리와 열악한 처우는 여전합니다.

     

    [최홍 연구원/삼성경제연구소 : 노동시장에 있어서 편익을 위해서 외국인 노동자를 수입하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사회통합비용이 매우 높기 때문에, 선제적인 대응책이 필요합니다. ]

     

    외국인들에 대한 보다 진전된 고용과 복지대책, 우리 사회가 선진 다문화 사회 진입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 가운데 하나입니다.

     





Total 63건   /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 등 금지)
  1.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2.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유통하여서는 아니된다.
  3.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 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