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가족 한국어교육 통합 법무부 등 4개부처 업무협약
  • 관리자 
  • 06-10 
  • 2612 

    <출처 :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00610023006>

     

     

    다문화가족 한국어교육 통합 법무부 등 4개부처 업무협약

     

    결혼이민자 등 다문화가족의 한국사회 적응이 쉽고 빨라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9일 행정기관마다 따로 이뤄져 온 다문화가족 대상의 한국어 교육을 통합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법무부와 여성가족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3개 부처와 업무협약을 맺고 그동안 각 부처, 지자체가 개별적으로 실시해 온 다문화가족 대상 한국어 교육을 표준화하고 교육 이수자에 대한 혜택도 동등하게 부여하기로 했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지금까지는 외국인이 한국 국적을 취득할 때 법무부가 주관하는 ‘사회통합프로그램’(76개 기관)을 이수해야만 면접심사가 면제됐다. 그러나 이제는 여성가족부 산하 다문화가족 지원센터(171곳) 교육과 시·군·구의 일반 한국어 교육 이수자도 같은 혜택을 받게 된다.

     

    이와 함께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은 교육 대상자 특성에 맞는 맞춤형 표준 교재와 교육 과정을 개발해 보급하고 강사 양성도 적극 지원한다. 국적취득 시 혜택이 부여되는 교육기관도 76곳에서 300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Total 63건   /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 등 금지)
  1.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2.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유통하여서는 아니된다.
  3.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 된다.
닫기